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2019 올해의 차’에 ‘팰리세이드’ 선정

데일리카 조회 206 등록일 2019.01.07
현대차, 팰리세이드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현대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올해의 차’ 영예를 안았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는 ‘2019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9)’에 현대차 팰리리세이드(Palisade)가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협회는 또 ‘올해의 디자인’에는 폭스바겐 아테온(Ateon), ‘올해의 퍼포먼스’에는 현대차 벨로스터 N, ‘올해의 친환경차’에는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각각 뽑혔다고 덧붙였다.

아테온


특히 ‘올해의 차’에 선정된 팰리세이드는 ‘올해의 SUV’ 부문에서도 선정돼 2관왕에 오르는 등 기염을 토했다.

팰리세이드는 이번 ‘2019 올해의 차’ 선정 과정에서 총 11개의 후보 모델 가운데, 총 5628.5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기아차 K9은 5526점으로 2위, 현대차 벨로스터 N은 5511.5점으로 3위에 올랐다.

팰리세이드는 현대차가 내놓은 8인승 대형 SUV로 SUV 고유의 안전성에 세단 못잖은 정숙함과 승차감을 지녔다. 또 대형 SUV로서 공간 활용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현대차, 벨로스터 N


작년 12월 출시된 팰리세이드는 사전 계약 기간에만 무려 2만여대 이상이 계약됐고, 출시 이후 최근까지 총 2만6000여대의 계약고를 올리는 등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2018년 한해는 BMW 화재 사건을 비롯해 수입차 업계의 신차 규모가 평년보다 두드러지지 않았다”며 “이에 비해 현대기아차 등 국산차는 경기가 위축됐음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신차를 선보이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고 평가 했다.

한편, 올해로 7년 째를 맞은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그동안 기아차 ‘스팅어’, 르노삼성 ‘SM6’, 현대차 ‘아반떼’, 인피니티 ‘Q50’,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 기아차 ‘K9’, 렉서스 ‘뉴 ES‘ 등을 ‘올해의 차’로 뽑았다.‘2019 올해의 차’ 시상식은 1월23일 거행된다.

넥쏘 ENCAP 최고등급 획득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구상 칼럼] 베트남 최초의 완성차 메이커 ‘빈패스트’..주목되는 이유
[시승기] 닛산의 대표 SUV ‘엑스트레일’..그 돋보이는 다재다능함
수입차, 작년 26만705대 신규 등록..전년 比 11.8% 증가
BMW, M850i 나이트 스카이 에디션 공개..단 한 대만 제작
새해 중고차 시장, 일제히 시세 하락..그랜저·5시리즈는 상승
포르쉐,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 공개..2월 부터 인도 시작
[TV 데일리카] 닛산의 야심작 ‘엑스트레일..콤팩트 SUV로서의 매력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