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차 안에서도 이젠 가상현실 시대..전기차 ‘e-트론’에 적용

데일리카 조회 600 등록일 2019.01.08
아우디 e-트론


[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아우디는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9 CES’에서 순수 전기차 ‘e-트론’ 실내에 가상현실을 적용한 신기술을 선보였다.

아우디는 이 가상현실(VR) 기술을 순수 전기차인 e-트론에 적용해, 미래의 뒷좌석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뒷좌석 승객은 VR 안경을 이용해 영화와 비디오 게임, 상호 활동적인 콘텐츠 등을 보다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다.

아우디 가상현실 적용한 신기술


아우디는 이 가상현실 분야의 엔터테인먼트를 글로벌 시장에 최대한 신속하고 포괄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색다른 접근방식을 선택했다는 설명이다.

아우디는 이를 위해 ‘홀로라이드’라는 이름의 스타트업을 공동 창립했으며, 이 기술을 개발한 자회사인 AEV(Audi Electronics Venture GmbH)를 통해 일부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우디는 홀로라이드가 이 기술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 할 예정이며, 홀로라이드는 오픈 플랫폼을 통해 기술을 공개해 자동차 업체들과 콘텐츠 개발자들이 이 기술을 활용하여 확장 현실 포맷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우디 가상현실 적용한 신기술


닐스 울니(Nils Wollny) 아우디 디지털 사업총괄은 “창의적인 사람들이 우리의 플랫폼을 활용하여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여정을 진정한 모험으로 탈바꿈시키는 멋진 세계를 생각해 낼 것”이라며 “아우디가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부문을 발전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차량과 디바이스와 콘텐츠 제작자들을 위한 협력적이며 열린 접근방식을 택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우디가 공동 창립한 홀로라이드는 VR 안경을 이용해 향후 3년 안에 새로운 형태의 엔터테인먼트를 시장에서 론칭할 계획이다.

아우디, e-트론 GT 콘셉트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이윤모 볼보코리아 사장이 올해 1만대 판매를 자신하는 이유는?
쉐보레, 2019년형 볼트EV 사전계약..초도 물량 7000대 확보
포드, 올해 1만1천대 판매 목표..머스탱·익스플로러 소비자 인기
인공지능·커넥티드카..현대차가 ‘CES’에서 밝힌 미래 혁신 전략은?
[TV 데일리카] ‘전설의 F1 드라이버’..미하엘 슈마허의 발자취
‘올해의 디자인’에 선정된 폭스바겐 아테온..매력 포인트는?
‘올해의 친환경차’에 현대차 넥쏘 선정..대세는 ‘수소전기차’

  • 회사명
    아우디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09년
    슬로건
    Vorsprung durch Technik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