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페 스타일 입은 푸조 508, 경쟁 모델과 비교해 보니

오토헤럴드 조회 1,588 등록일 2019.01.23

2세대로 풀체인지된 푸조 508이 국내에 공식 출시됐다. 기존 508이 전형적인 세단의 구조와 비례를 갖춘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이었다면, 신형 모델은 몸집을 줄이고 5-도어 패스트백 쿠페 스타일로 완전히 탈바꿈했다.

신형 508이 출시되면서 수입 중형 세단 시장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수입 중형 세단 시장은 연간 2만 6000대 규모로, 토요타 캠리·혼다 어코드·닛산 알티마·폭스바겐 파사트 등 쟁쟁한 모델들이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 신형 508은 과연 라이벌들에 비해 어떤 강점을 갖추고 있을까?

스타일 좋지만 동급 중 가장 작아

신형 508의 가장 큰 강점 중 하나는 디자인이다. 전고를 낮추고 전폭을 넓혀 낮고 넓은 쿠페의 비례감을 그대로 옮겨 왔다. 도어 역시 쿠페에 많이 사용되는 프레임리스 도어를 적용했고, 트렁크 개폐 시 뒷유리창이 함께 여닫히는 패스트백 구조로 날렵함과 실용성을 동시에 잡았다.

하지만 세련된 디자인은 패밀리 세단으로선 약점이 된다. 508의 전장은 4750mm로 동급 모델 중 가장 짧고, 전고 역시 1420mm로 가장 낮아 실내 공간 활용도는 다소 떨어진다. 특히 2열 헤드룸이 좁아 성인이 뒷좌석에 앉기에는 불편하다는 평가가 많다.

수입 중형 세단 중 가장 몸집이 큰 혼다 어코드와 비교하면 508의 전장은 140mm 짧고, 전고는 30mm 낮다. 전폭은 1860mm로 동일하다. 508의 휠베이스는 2800mm로 폭스바겐 파사트GT나 닛산 알티마보다는 길지만, 혼다 어코드나 토요타 캠리보다는 짧다.

1.5 디젤은 동급 유일, 2.0 디젤은 유럽차 ‘정조준’

신형 508에 탑재되는 엔진은 1.5 디젤, 2.0 디젤 등 두 종류며, 둘 다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린다. 동급 모델 중 1.5L급 디젤 엔진은 508이 유일하다. 그나마 배기량이 비슷한 건 혼다 어코드 1.5 가솔린 터보 정도. 1.5 디젤의 공인연비는 복합 14.6km/L로 기본 모델 중에서는 포드 몬데오(15.6km/L), 폭스바겐 파사트GT(15.1km/L)에 이어 세 번째로 좋다.

일본 브랜드들의 중형 세단들은 모두 가솔린과 가솔린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만 갖췄기 때문에 2.0 디젤 라인업은 유럽산 라이벌들을 정조준한다. 2.0 디젤 엔진이 탑재된 수입 중형 세단은 폭스바겐 파사트GT, 유럽 포드에서 온 몬데오 등 2종류다. 이들과 비교 시 출력, 가격, 크기 면에서는 508이 뒤처지지만 파사트GT와 몬데오가 6단 DCT를 채택한 반면 508은 8단 토크컨버터 자동변속기를 채택했다.

최고출력은 1.5 디젤이 130마력, 2.0 디젤이 177마력으로 눈에 띄는 성능은 아니다. 1.5 디젤은 동급 모델 중 가장 낮은 최고출력을 낸다. 주력인 2.0 디젤의 경우 파사트GT는 190마력, 몬데오는 180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는 데에 비해 다소 떨어진다. 하지만 작은 차체 덕에 날렵한 주행성능과 뛰어난 효율을 두루 갖췄다는 게 푸조의 설명이다.

구형 대비 가격 올랐지만 편의 사양 대폭 추가돼

신형 508의 가격은 1.5 디젤이 3990만 원, 2.0 디젤이 4398~5129만 원이다(개소세 인하분 미적용). 구형 모델은 1.6 디젤이 주력이었으나, 신형 모델은 2.0에 다양한 트림을 제공, 주력을 2.0 디젤로 변경했다. 1.5 디젤은 기존 1.6 디젤과 동일한 가격으로 책정됐으나, 2.0 디젤은 상품성을 강화하면서 전반적으로 가격이 올랐다. 기존 508GT는 4535만 원이었으나 신형 모델에서는 5129만 원으로 500만 원 가량 가격이 올랐다.

대신 신형 508은 안전 및 편의 사양 면에서는 여러 기능이 기본사양으로 탑재됐다. 크루즈 컨트롤과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차간거리 경고, 차선이탈경고, 오토 하이빔, 사각지대 모니터링 등으로 구성된 ‘세이프티 플러스 팩’이 전 모델 기본으로 탑재되고, GT라인부터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 중앙 유지(LPA) 기능이 탑재된다.

GT라인 이상에는 나파 가죽 시트와 스마트폰 무선 충전기, 파노라믹 썬루프 등이 탑재되며 디스플레이 테마와 컬러, 앰비언트 라이트와 오디오 이퀄라이저, 실내 방향제 등을 통합 제어하는 푸조만의 ‘i-콕핏 앰플리파이’ 기능 역시 GT라인부터 탑재된다.

일본 브랜드들의 중형 세단들이 3000만 원대 중반부터 4000만 원대 초반에 포진한 것에 비하면 신형 508의 가격표는 비싼 편이지만, 디젤이 탑재된 유럽산 모델들과 비교하면 큰 차이가 없다. 파사트GT는 4263만 원부터 5219만 원(개소세 인하분 적용)에 포진한다. 물론 폭스바겐은 큰 폭의 할인 프로모션을 제공하지만, 정가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이다. 또 508과 유사한 쿠페 스타일의 폭스바겐 아테온의 경우 5216만 원~5711만 원(개소세 인하분 적용)으로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싸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푸조
    모기업
    PSA Peugeot Citroen
    창립일
    1895년
    슬로건
    Motion & Emotion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