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볼수록 놀라운 차”..해외서 잇따른 호평

데일리카 조회 350 등록일 2019.02.11
제네시스 G70


[데일리카 김지원 기자] 제네시스 G70가 해외 시장에서 잇따른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11일 제네시스 브랜드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 시각) ‘2019 시카고모터쇼’에서 진행된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 (MotorWeek Driver’s Choice - Best Luxury Car Award)에서는 제네시스 G70가 베스트 럭셔리카로 선정됐다.

제네시스 G70


존 데이비스 모터위크 수석 총괄 프로듀서는 “G70는 보면 볼수록 놀라운 차”라며 “균형이 잘 잡힌 섀시와 멋진 바디에 화려하고 하이테크한 사양을 갖춘 진정한 럭셔리카”라고 평가했다. 모터위크는 지난 1980년 이후 40년 가까이 구매자들의 가이드 역할을 해주는 ‘드라이버스 초이스 어워드’를 진행해오고 있다.

제네시스는 같은 날 진행된 두 개의 시상식에서도 상패를 추가적으로 거머쥐었다. 미국 자동차 평가기관 ‘카즈 닷컴’은 가장 높은 상인 ‘베스트 오브 2019’에서 럭셔리 스포츠 세단 부문을, 캐나다 ‘캐내디언 오토모티브 저리’는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부문에 G70를 선정했다.

제네시스 G70, 북미 올해의 차 수상


캐내디언 오토모티브 저리는 비타협적인 보도를 약속한 캐나다 주요 언론사의 저명한 자동차 기자 10명으로 구성된 비영리단체로, 이 단체는 “G70가 독일차에서 느낄 수 있었던 핸들링과 응답성을 보여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G70는 ‘2019 세계 올해의 차’ 최종 후보 10개 차종에 이름을 올리며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세계 올해의 차는 오는 3월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최종 후보를 발표하고, 4월에 열리는 뉴욕 모터쇼에서 최종 선정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리스 승인은 빠르고 중도 상환은 느리게..메르세데스-벤츠의 이상한 ‘불통’
볼보트럭, 노후차 폐차시 최대 800만원 지원..3800만원 혜택
부여 백마강서 수륙양용 시티투어버스 운행 계획..관광 콘텐츠 연계
자동차 생산량,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하락..자동차 산업 ‘위기’
코나 일렉트릭·아이오닉 하이브리드..친환경차 시장 주도
급성장하는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공유서비스 확대 ‘주목’
“똑같은 차는 없다”..작년 롤스로이스 판매량 살펴보니...

  • 회사명
    제네시스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2015년
    슬로건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