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출시..가격은 4630만~4830만원

데일리카 조회 1,096 등록일 2019.03.05
기아차, 신형 쏘울 EV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기아차가 5일 전기차 쏘울 부스터 EV를 출시하고, 이날부터 본격 시판에 나선다. 쏘울 부스터 EV는 한 번 충전으로 최대 386km 거리를 주행할 수 있다.

쏘울 부스터 EV의 국내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4630만원, 노블레스 4830만원이다.

프레스티지 트림은 풀 LED 헤드램프와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 및 재출발 기능 포함(SCC w/S&G) 등의 사양이 적용된다.

노블레스 트림은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10.25인치 HD급 와이드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 후석 열선시트 등 프리미엄 사양이 기본화된 최첨단 전기차를 원하는 고객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 신형 쏘울 EV


쏘울 부스터 EV는 사전 계약을 시작한 1월14일부터 현재까지 총 3600여대가 계약됐다. 트림 별 비율로는 프레스티지 39%, 노블레스 61%로 최고의 상품성을 원하는 고객들이 많았다는 게 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기아차는 이마트와의 MOU를 통해 2019년 기아 전기차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이마트 내 충전 시설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충전요금의 일부를 적립해 재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혜택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의 국내 영업을 총괄하는 권혁호 부사장은 “쏘울 부스터를 기아차 최장의 주행거리 및 가격 경쟁력을 갖춘 전기차로도 만나볼 수 있다”며 “올해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인기 모델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기아차 니로, ‘끝물’에도 식지 않는 인기..평균 2~3개월 적체
아우디, 222대 한정 판매하는 ′R8 디세니움’ 공개..가격은 2억6천만원
힘 실어달라는 현대차 주주..엘리엇이 보낸 서신 살펴보니...
[김필수 칼럼] 한국시장 철수 예고되는..과연 한국GM의 행보는?
美 운전자 74%, “전기차 시대..당장이 아닌 미래의 일”
영원한 라이벌..BMW와 벤츠가 자율주행 기술 개발 위해 손잡은 이유는?
페라리, 710마력 파워 ′F8 트리뷰토′ 공개..488 GTB 대체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