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쏘나타LPi, 아직도 일반인 못 사는 이유는?

오토헤럴드 조회 2,150 등록일 2019.04.15

현대차 신형 쏘나타LPi 엔진 모델의 일반인 판매가 지연되면서 차량 계약 후 인도를 기다리던 소비자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행정 절차 문제로 고객 인도에 기약이 없어 차를 기다리던 소비자들의 이탈도 이어지는 상황이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 21일 출시된 신형 쏘나타(DN8)의LPi 모델 일반 판매는 4월1 4일 현재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앞서 신형 쏘나타 출시와 동시에 소음 이슈로 생산이 보름 가량 전면 중단됐다가 재개됐지만, 여전히 LPi 모델의 출고까지는 기약이 없다.

영업 관계자는 “가솔린 모델은 생산 및 인도가 순차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LPi 모델을 계약한 일반 고객들은 차를 출고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3월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당시LPi 모델에 소위 ‘풀옵션’인 인스퍼레이션 트림이 추가되고 사양이 대폭 강화되는 등 현대차는 LPi 라인업 강화에 나섰다. 그리고 거의 동시에 LPG 차량 일반 판매 허용 방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현대차가 LPG 차량 일반 판매에 대해 사전 정보를 얻은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지만, 정작 현대차의 LPG 차량은 일반 판매가 지연되고 있는 것이다.

일반인 대상 LPG 차량이 큰 관심을 끌고 있음에도 신형 쏘나타LPi의 출고가 늦춰지고 있는 것은 인증 미비 때문이다. 같은 LPG 차량이라도 국토부에서 영업용, 택시용, 장애인용, 일반용 등 별도의 용도 인증을 받아야 하는데, 신형 쏘나타의 경우 영업용(렌터카용)과 장애인용 인증은 취득했지만 여전히 일반용 인증을 받지 못한 것.

이러한 상황은 일반 판매 인증에 발 빠르게 대처한 르노삼성과는 대조적이다. 르노삼성은 지난 3월 26일 일반 판매 전격 허용에 맞춰 SM6 LPe, SM7 LPe의 일반 판매를 개시했다. 또 4월에 LPG 차량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QM6 에도 LPe 모델 추가를 준비하는 등 규제 완화에 유연하게 대처 중이다.

실제로 고객 이탈도 발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계약 기간 중 LPG 규제 완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반 고객에게도 LPi 차량 사전계약을 접수했지만, 한 달 가까이 출고가 지연되자 계약을 취소하는 것. 한 고객은 “LPG 규제 완화 소식을 듣자마자 신형 쏘나타를 계약하고 한 달을 기다렸다"면서 아직 생산조차 되지 않았다는 얘기에 계약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경제성 좋은 LPG 차량을 사려고 자비로 렌터카까지 빌려 타고 있었다"면서 "차가 언제 나올지 기약조차 없다고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영업 일선의 불만도 고조되고 있다. LPG 차량에 대한 일반 고객의 관심이 가장 높은 시기에 늑장 인증 탓에 주도권을 빼앗기게 생겼다는 것. 한 영업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 출시와 LPG 규제 완화가 맞물려 ‘LPG 중형차’ 이미지를 선점하고 신차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는데, 고객들의 원성만 사고 있다”며 “아예 일반인 사전계약을 받지 못하도록 한 것도 아니고, 가뜩이나 쏘나타 생산이 지연돼 뿔난 고객들에게 ‘인증을 기다리라’고만 하면 어떻게 차를 팔라는 건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업계에서는 이번에도 현대차의 비대한 조직과 느린 의사결정이 발목을 잡은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경직된 의사결정 구조 탓에 외부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지 못해 사소한 인증 절차조차 지연되고 있다는 것.

한 전문가는 “현대차는 자신들의 뜻대로 될 땐 생산일정 수립이나 품질 관리를 철저하게 해 내지만, 외부 변수 앞에서는 허둥대는 경향이 있다. 팰리세이드의 기대 이상의 인기에 증산 협의에만 몇 달이 걸리거나, 갑작스런 LPG 차량 일반 판매 허용에 타사보다 느리게 대응하는 이번 사례가 그 예시”라며“보다 유연한 의사결정 체계를 만들지 못하면 이런 문제가 반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