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45도 급경사 오르는 벤츠 유니목 산불진화 소방차

오토헤럴드 조회 2,045 등록일 2019.04.22

극한의 험로와 산악 지형에서 탁월한 성능을 발휘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가 선을 보였다. 유니목 소방차는 460mm에 달하는 지상고로 돌로 둘러싸인 암벽, 최대 1.2m의 계곡, 최대 45도 급경사의 험로를 수천 리터의 소방용수를 적재하고 주행이 가능하다.

유럽에서는 이미 산불 전용 소방차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홍수, 지진 등의 자연재해로 육로가 끊긴 재난지역으로 진입할 수 있는 도강(1.2m)과 오프로드 기능을 겸비하고 있으며 인명구조와 작업장비 수송 작업을 모두 수행할 수 있다.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는 극한의 화재 현장에서 신속하게 화재 진압 장비를 구동할 수 있도록 동력 인출 장치인 PTO(Power Takeoff)로부터 분당 최대 3600리터를 방수할 수 있는 소방 펌프를 작동시킬 수 있다. 

또한, 차량 자체의 유압 시스템을 통해 차량의 이동 중에 고압 펌프 작동이 가능해 신속한 산불 진화 작업이 가능하다. 총 18개의 차체 보호용 분사 노즐을 탑재했고  생산단계에서부터 적용된 안티-히트 프로텍션(Anti-heat protection)으로 열에 약한 차량의 주요 부분을 보호해 화재로부터도 안전하다.

차량틀과 차축은 뒤틀림에 강한 소재로 제작돼 차축 관절을 최대 30도까지 움직일 수 있으며 접근각, 이탈각, 진입각이 커서 험로 및 급경사 주파 능력이 뛰어나다. 또 포털 액슬을 적용해 높은 차체 지상고와 낮은 차체 무게중심을 갖춰 장애물을 손쉽게 극복할 수 있다. 

이 밖에에도 CTIS(Central Tyre Inflation System)라고 불리는 타이어 공기압 조절 시스템을 통해 주행 중에도 타이어 공기압을 조정할 수 있다. 이는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가 도로 주행을 마치고 산악 진입 시 별도의 지체시간 없이 타이어 공기압을 낮추게 해주어, 흙이나 낙엽이 많은 산길에서 미끄러지지 않고 주행할 수 있게 해준다. 

이와 함께 디퍼렌셜락, 특수 오프로드 기어까지 작동하면 현존하는 트럭 중 최강의 오프로드 성능이 발휘된다. 유니목은 급경사와 바위가 많은 국내 산악 지형에서도 활용 가능한 다목적 차량으로 이미 강원도, 제주도,울릉도의 험준한 산악 지형에서 제설 차량으로 그 성능이 입증된 바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는 험준한 산악 지형을 주파할 수 있는 유니목 U5023 4x4오프로드 특수 트럭에 국내 최초로 (주)에프원텍이 국내 환경에 특화된 소방 장비를 특장하여 국토의 70% 이상이 산으로 둘러싸인 국내 지형에서 최적의 화재 진압 능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개최되는 제 16회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 전시될 예정이며 현장에서 차량 체험 및 상담 기회를 제공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2
  • danawa 2019.04.23
    유니목은 다용도로 많이
  • danawa 2019.04.24
    일반 용도로는 실용성이 제로지만 그냥 끌리는 자동차... 연비따위 신경쓰지 않는 디자인 하며 자로 그린듯한 투박함까지..
1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