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임러, 르노닛산과 협력 관계 청산..대규모 구조조정 예고

데일리카 조회 406 등록일 2019.04.22
메르세데스-벤츠, 2017년형 GLA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다임러가 르노닛산과의 협력 관계를 청산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독일 경제지 매니저매거진에 따르면, 올라 칼레니우스(Ola Kallenius) 다임러그룹 CEO 내정자는 취임 이후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와의 제휴를 정리할 방침이다.

해당 계획에는 기술 제휴는 물론, 생산 시설의 공동 소유도 포함된다. 다임러와 르노닛산은 멕시코와 슬로베니아에서 공동 생산 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GLA, 스마트 포포 등을 인피니티 QX30, 르노 트윙고와 혼류 생산하고 있다.

올라 켈레니우스 다임러 AG 회장 내정자


다임러와 르노닛산의 관계는 최근 들어 균열의 조짐을 보여왔다. 크리스티안 뫼니에(Christian Meunier) 인피니티 사장은 최근 주요 외신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인피니티는 향후 자체 플랫폼을 활용할 것임은 물론, 벤츠의 기술을 적용하지 않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업계는 카를로스 곤 전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회장의 체포 또한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그는 다임러와의 기술 제휴 및 협력을 주도해왔다.

다임러는 이와는 별개로 2021년 까지 벤츠 승용 부문 60억 유로(한화 약 7조6900억원), 다임러트럭 20억 유로(한화 약 2조5600억원) 등 총 80억 유로(한화 약 10조 2500억원) 규모의 비용절감에 나선다. 현지 언론들은 이 과정에서 약 1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 전하고 있다.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회장


한편, 디터 제체(Dieter Zetsche)의 후임자로 오는 5월 취임하는 칼레니우스 내정자는 오는 2022년 까지 다임러그룹의 경영권을 행사하게 된다. 그는 1995년 다임러에 입사한 이후, 2003년부터 2005년까지 맥라렌 부서를 거쳐 2015년엔 벤츠의 마케팅과 세일즈를 전담했다. 2016년부터 최근까진 벤츠의 차량 개발 전반을 총괄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친환경차로 믿었던 전기차의 ‘배신’..감춰진 CO2 배출량은?
현대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출력 제어..모바일 튠업
클래식 모터사이클 ‘로얄엔필드’ 국내 진출..합리적 가격 ‘주목’
[시승기] 오프로더 지프 랭글러..도심형 SUV로의 변신은 ‘실패’
[상하이오토쇼] 르노가 공개한 전기 SUV ‘K-ZE’..국내 투입은?
르노삼성 vs. 기아차, LPG차 시장서 ‘격돌’..소비자 선택은?
스팅어 GTS 800대 한정 판매..미국시장에만 투입하는 이유는?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 회사명
    르노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1897년
    슬로건
    Passion for Life
  • 회사명
    닛산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1933년
    슬로건
    Innovation that Excit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