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R8 후속은 전기차(?)..PB18 양산화 가능성 ‘촉각’

데일리카 조회 427 등록일 2019.04.24
아우디 2019년형 R8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아우디가 R8의 후속 차종을 전기차로 선보일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카매거진이 23일(현지 시각) 전한 바에 따르면, 아우디는 가칭 ‘e-트론 GTR'이라는 이름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를 오는 2022년 출시할 계획이다.

e-트론 GTR은 95kWh급 전고체 배터리 모듈과 3개의 전기모터를 장착, 최고출력 670마력,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는 2초 내외의 가속 성능을 지닌 것으로 전해진다.

아우디, PB18 e-트론


e-트론 GTR의 플랫폼은 ‘J1’이 유력시 된다. 이는 포르쉐 타이칸, 아우디 e-트론 GT에 적용이 예고된 폭스바겐그룹의 전동화 플랫폼에 속한다.

다만, 출시 시점이 보다 늦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폭스바겐그룹은 지난 2012년 부터 전고체 배터리 연구에 돌입한 상태지만, 상용화 시점은 2025년 이후로 예고됐기 때문이다. 전고체 배터리는 현행 리튬이온배터리 대비 안정성과 효율성이 높지만, 생산 원가 등 경제성의 문제로 양산 체계를 구축하는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업계는 해당 차량이 PB18 e-트론의 양산형 모델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는 지난 해 페블비치를 통해 공개된 아우디의 전기 스포츠카 콘셉트로, 필요에 따라 시트와 콕핏의 위치를 유동적으로 변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근래의 콘셉트카와는 달리, 자율주행 기능은 적용되지 않았다.

아우디, PB18 e-트론


PB18 e-트론의 성능은 가칭 e-트론 GTR의 성능과 유사하다는 점도 설득력을 더한다. PB18 e-트론은 세 개의 전기모터와 전고체 배터리 모듈을 적용, 최고출력 764마력을 발휘한다.

한편, 아우디는 오는 2025년까지 10개의 전동화 모델을 추가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며, 오는 2020년 경 포르쉐 타이칸을 기반으로 한 순수전기 스포츠카 'e-트론 GT'를 우선 선보일 예정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포드, 차량 도난·해킹 막아내는 스마트키 도입..작동 원리는?
람보르기니 박물관 명칭이 ‘무데테크’로 바뀐 이유는?
[상하이오토쇼] 中 니오가 선보인 전기 하이퍼카 ‘eP9’..‘눈길’
아우디, 소형 SUV Q3 출시‘임박’..판매 시기는?
미드십 슈퍼카로 진화한 8세대 콜벳..출시 일정은?
[르포] 축구장 33배, 운전의 즐거움 만끽하는..BMW 드라이빙센터
전기차 배터리, 세계 최대 중국 시장서 활로 찾을까?

  • 회사명
    아우디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09년
    슬로건
    Vorsprung durch Technik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