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거실같은 SUV..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데일리카 조회 1,239 등록일 2019.05.10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시트로엥을 정의할 때는 개성적이며 실용적이란 단어를 주로 썼다. 만족스러운 연비와 아이디어 넘치는 구성 때문이다.

그리고 이제 시트로엥을 설명할 때, ‘승차감’ 이라는 걸 논할 수 있을 것 같다. 솔직히 말해, 시트로엥을 논하며 이 말을 쓰게 될 줄은 몰랐다.

■ ‘의외로’ 심플한 디자인

C5 에어크로스의 첫 인상은 제법 괴랄하다. 전면부 자체가 엠블럼인양 길게 뻗은 크롬 라인과 곳곳에 숨은 디자인 포인트가 개성을 더한다.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헤드램프와 주간주행등의 경계를 알아채기 어려운 디자인도 이제는 제법 익숙해졌다. 칵투스 같은 작은 차에선 개성이 돋보였는데, 이 급에선 제법 고급스러운 감각도 엿보인다.

‘컬러칩’이라 명명된 전면부와 측면부의 컬러 포인트는 다양한 색상으로 조합이 가능하다. 루프랙 컬러도 이에 맞출 수 있어서, 독특한 외관 디자인의 시선을 분산시키는 역할도 한 몫 한다.

자세히 살펴보면, 차체의 캐릭터 라인과 면 구성 전반은 깨끗한 느낌이다. 전면부에서 주는 인상이 강렬하다보니, 이런 디테일들까지 복잡했다면, 정말 난해했을 것 같다.

칵투스에서 선보여졌던 에어범프는 측면 하단에 자리잡았다. 기존 대비 실용성은 커보이지 않지만, 디자인은 물론 기능까지 충족하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포인트다.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후면부는 강렬한 프론트 뷰와 대치된다. 부드럽고 말랑말랑한 느낌이라면 표현이 어떨지 모르겠다. 전면부와의 통일성은 덜하지만, 램프 발광체 등 주요 부위에 사각형을 집어넣어 디자인 기조에 발을 잘 맞춘 모습이다.

■ ‘네모네모한’ 인테리어

소제목 그대로다. C5 에어크로스의 인테리어에는 유독 사각형이 많다.

외관에서 보여진 컬러칩과 리어램프를 연상케하듯, 송풍구와 시트 패턴, 스티어링 휠 형상, 클러스터 등 많은 부분에서 사각형을 확인할 수 있다. 제법 심플한 구성이지만, 위트를 놓치지 않은 셈이다.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고밀도 폼 소재가 적용됐다는 시트의 착좌감은 만족스럽다. 여느 고성능차 같이 몸을 잡아준다는 느낌보단, 편안한 카페 의자에 앉은, 그런 느낌이다. ‘어드밴스드 컴포트’ 시트다.

옵션 구성도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도에 맞게 잘 패키징됐다. 후방카메라와 내비게이션이 내장된 8인치 터치스크린은 전 트림에 기본이며, 무선충전 시스템과 전동식 시트 등 인기 옵션도 기본 적용했다.

2열 공간은 제법 넉넉하다. 푸조 3008의 쌍둥이지만, 55mm 더 긴 휠베이스 때문이다. 심지어 르노삼성 QM6보다도 25mm 길다.

때문에 넉넉한 공간을 영위할 수 있다는 게 시트로엥 측의 설명. 2열 시트를 폴딩하면 성인 2명이 눕기에도 부족하지 않은 공간을 지녔다. 근래 유행하는 ‘차박’에 전혀 무리가 없다는 뜻이다.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넉넉한 공간을 영위하고 있지만, 아쉬움이 없는 건 아니다. 무선충전 트레이도 있고, USB 포트도 있지만, 시거잭에 유독 인색하다. 전자기기 사용이 많아지고 차량에 무언갈 장착하는 소요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 부분만은 유독 아쉽다.

■ 세단 같았던 편안함과 뜻밖의 운전 재미

시승 차량은 2.0리터 디젤엔진이 적용된 최상위 트림으로, 최고출력 177마력, 토크는 40.82kg.m이다. 8단 자동변속기가 결합돼 앞바퀴를 굴리는 구조다.

정숙성은 인상적이다. 근래 디젤차 치고 ‘시끄러워서 못 타겠다’ 느낀 적은 없지만, 그런 기준에 보더라도, C5 에어크로스의 NVH 성능은 만족감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앞서 언급했듯, 승차감도 돋보인다. 댐퍼 상하에 두 개의 유압식 쿠션을 추가된 ‘프로그레시브 하이드롤릭 쿠션’ 덕분이다. 이름만으로도 푹신함을 느끼게 해주는 이 서스펜션은 시트로엥의 오랜 모터스포츠 노하우에서 비롯된 유압식 서스펜션에 속한다.

실제로 시내 주행은 물론, 고속 주행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이 압권이다. 여타 고급세단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SUV가 아닌, 세단에 가까운 승차감이다.

소위 ‘물침대’ 같았던 90년대 고급 세단을 생각한다면 오산. 실제로 그렇게 생각했지만, 다카르랠리와 WRC를 휘어잡던 실력은 어디 가지 않았다.

특히, 핸들링 성능이 인상적이다. 키 큰 SUV의 특성상 약간의 롤링을 허용하지만, 기본적인 감각만은 탄탄한, 그 느낌에서 오는 운전 재미다.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 국산 중형 SUV의 훌륭한 대안

안팎으로 톡톡튀는 아이디어가 가득해서 지루하지도 않다. 이렇다 할 특징이 없어서 선호 사양만 한가득 집어넣은 여타 SUV들보다는 매력적이라는 생각이다.

C5 에어크로스의 가격은 3943만~4734만원, 푸조 5008보단 저렴하고, 푸조 3008과는 비슷한 가격대다. 덩치는 르노삼성 QM6와 맞먹으니, 국산 중형 SUV를 고려한다면 한 번쯤은 생각해볼만한 대안이다.

모름지기 SUV인데, 사륜구동이 빠져있다는 점을 아쉬워할지 모르겠다. 여기서 다시 물어보지 않을 수 없다. WRC와 다카르랠리를 휘어잡은 시트로엥이 과연 사륜구동 기술이 없었을까?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한국타이어그룹이 한국테크놀로지그룹으로 사명을 변경한 이유는?
‘힘 빠지는’ 유럽산 수입차..디젤차 판매 감소에 점유율 추락
현대차의 차기 고성능 N은 i20(?)..폭스바겐 폴로 GTI와 경쟁
폭스바겐, 티구안 부분변경 계획..48V 하이브리드 적용
폴스타, 英 신규 연구개발 센터 설립..전기차 기술개발 ‘박차’
포르쉐, 911 스피드스터 1938대 생산 돌입..“아듀 991”
벤츠, 상하이서 공개된 ‘GLB’ 담금질 돌입..출시 일정과 가격은?

  • 회사명
    시트로엥
    모기업
    PSA Peugeot Citroen
    창립일
    1918년
    슬로건
    Crative Technologi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