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북미형 팰리세이드 생산 돌입..출고 대기 길어질듯

데일리카 조회 767 등록일 2019.06.10
현대차, 팰리세이드 (북미형)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현대차가 북미형 팰리세이드 생산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전월 판매량이 크게 줄었음은 물론, 기존의 고객 출고 대기 기간도 길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지난 5월 울산공장에서 팰리세이드의 생산에 본격 돌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팰리세이드의 북미 수출 준비에 들어가있는 상황”이라며 “수출 물량 확보 차원에 조정이 있어 지난 달 국내 출고 대수가 다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달 팰리세이드의 판매량은 3743대를 기록, 6583대가 판매된 전월 대비 43.1% 감소한 기록을 나타냈다. 북미 수출 차종 생산이 본격화됨에 따라, 내수용 팰리세이드의 공급이 영향을 받은 것.

현대차, 팰리세이드 (북미형)


이에 따라 국내의 팰리세이드 예비 구매자들의 대기 시간은 보다 늦어질 것이란 시각도 존재한다. 영업 일선에 따르면, 이날 계약 시 팰리세이드의 인도 시점은 내년 1분기 경으로, 수출이 본격화될 경우, 출고는 이보다 더 지체될 수 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지난 3월 현대차 노사 양측이 팰리세이드의 증산에 합의한 바 있지만, 그럼에도 물량 공급은 턱없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다. 이에 따라 현대차 측은 2019년 임단협 과정에 있어 팰리세이드의 증산에 합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7월 미국 시장에서 팰리세이드의 판매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작년 11월 방탄소년단(BTS)를 글로벌 홍보대사로 선정하고, 미국 슈퍼볼 광고에 팰리세이드를 노출시키는 등 다양한 사전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중형차 시장 독주 시작한 쏘나타..‘형님’ 그랜저도 ‘추월’
[TV 데일리카] 오프로드 제대로 즐기려면..람보르기니 ‘우루스’
람보르기니, 우라칸 스테라토 콘셉트 공개..오프로더 시장 진출(?)
20년간 재규어 디자인 이끈 거장(巨匠) ‘이안 칼럼’ 은퇴..그의 족적은?
르노 마스터 버스, 출시 후 딱 3시간 만에 450대 계약..‘인기’
쌍용차가 ‘뉴 티볼리’ 출시하면서 ‘에어’ 버전을 빠트린 이유는?
포드 vs. 페라리..스크린에서 맞대결..11월 북미 개봉 계획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