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 규제, 현대차그룹 자율주행 기술 개발 영향 '전무'

오토헤럴드 조회 365 등록일 2019.07.11

일본의 수출 규제로 국내 산업 전반에 위기감이 돌고 있는 가운데 자율주행차 관련 분야에 미칠 영향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웅준 현대차그룹 자율주행개발센터장은 10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진행된 '2019 대학생 자율주행 자동차 경진 대회'에서 "일본이 우리 자율주행차 기술에 영향을 미칠 부분은 없다"라고 말했다. 

정 상무는 "현대차 그룹의 자율주행 기술은 이미 세계적인 수준에 도달해 있어 전혀 영향이 없다라고 얘기해도 좋다"라고 강조했다. 자동차 업계는 일본의 수출 규제 품목이 현재 반도체 분야에서 전기차 소재로 확대할 경우에 대비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상무는 또 "자율주행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기 이전에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부분 자율 주행 성능을 높이고 적용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는 고속도로에서의 차로 변경뿐만 화물차 같은 대형 차량 접근하면 이를 회피해 편향 주행이 가능한 기술도이 적용된 신차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웅준 현대차그룹 자율주행개발센터장

그리고 "고급차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차량의 소비자도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원가를 낮추는데 주력하고 있다"라며 "중국, 이스라엘, 유럽 등의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통해 빠른 속도로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하고 있다"라고 덧 붙였다. 

자율주행 분야와 달리 일본이 반도체에 이어 전기차용 배터리와 수소전기차 부품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해당 업계는 대응책 마련에 부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특히 일본의 수출 규제 품목에 자동차 전지용 분리막, 음극재, 양극재 등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배터리 생산 업체들은 원료와 지역 다변화로 충분히 대응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어 전기차 등의 생산에도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차 그룹은 최근 R&D 분야의 조직 개편을 단행했으며 이에 따라 현재 남양, 의왕에 분산돼 있는 자율주행 연구 조직과 별개로 선행 연구 담당 부서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 있는 오토에버 사옥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