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상 칼럼] 기아차의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의 디자인 변화는?

데일리카 조회 1,573 등록일 2019.07.12
기아차, K7 프리미어


K7의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K7 프리미어라는 이름으로 나왔다. 지난 2016년 1월에 ‘올 뉴 K7’ 이라는 이름으로 2세대 모델이 나온 뒤로 벌써 3년 반이 지났지만, 체감상으로는 그런 정도의 시간이 지난 것 같지는 않다.

하지만 계절이 어김없이 바뀌듯 메이커의 ‘신차 달력’은 넘어간다. 사실 2세대 K7이 나온 게 얼마 전처럼 느껴지는 것도 그렇지만, 1세대 K7의 등장도 지난 2009년 11월인데, 그게 10년 전이라는 일이 조금 놀랍기도 하다.

K7 프리미어


아무래도 K7이 젊은 이미지를 가진 차이기 때문에 더더욱 그런 생각이 드는 건지도 모른다.

새롭게 등장한 K7은 라디에이터 그릴을 강조했다. 바뀌기 전의 K7그릴이 슬림 이미지를 보여주는 형태였지만, 프리미어의 그릴은 안쪽으로 꺾인 형태의 수직 리브를 감싸는 육각형 그릴 테두리가 크게 확대된 형태다.

K7의 변경 전(좌)와 후(우)의 앞 모습 비교


얼핏 마세라티 같은 인상도 스친다. 그래서 변경 전의 앞모습과 비교하면 존재감은 훨씬 강조된다. 물론 바뀐 그릴이 조금 넓은 듯한 인상이 없는 건 아니다.

한편으로 뒷모습도 테일 램프를 중심으로 구성이 바뀌었다. 좌우로 나뉘어 있던 테일 램프는 기본 구성은 유사하지만, LED와 렌즈 커버를 이용해서 좌우가 연결된 이미지로 바꾸었다.

K7의 변경 전(좌)와 후(우)의 뒷모습 비교


차체 측면의 이미지는 거의 바뀌지 않았다. 페이스 리프트이기 때문이지만, 헤드램프와 테일 램프, 범퍼의 형태 등에 의해 디테일의 변화만 있을 뿐이다.

기본적으로 그랜저와 동일한 앞 바퀴 굴림 플랫폼이기에 후드 길이는 긴 편으로 역동성을 보여주지만, 상대적으로 앞 오버 행은 긴 편이다.

K7의 변경 후(위)와 전(아래)의 옆모습 비교


차를 보면 라디에이터 그릴이 강조되는 것이 눈에 먼저 띈다. 아울러 주간주행등의 형태가 알파벳 Z 형태로 이전에는 측면 방향지시등 위치에 설정돼 있던 것에서, 새 모델에서는 라디에이터 그릴의 굴곡을 따라 내려가 있다.

그리고 헤드램프에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통일성을 가지는 각진 형태의 베젤로 둘러 쌓인 LED를 세 개씩 넣어서, 이로 인해 전면의 인상이 더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다.

K7의 그릴과 헤드램프


테일 램프는 좌우가 떨어져 있고 크롬 몰드만으로 연결돼 있었던 것에서, 빨간색의 긴 렌즈와 크롬 몰드로 덮인 LED를 이용해서 연결했다.

그리고 LED는 단순히 직선 그래픽으로 연결한 것이 아니라 마치 점진적으로 변화하는 점선처럼 그래픽을 더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뒷모습은 전체적으로 테일 램프가 확대된 효과를 내면서 한편으로 차량 전체의 후측면 이미지에서 더 역동적인 인상을 준다.

Z 형태의 주간주행등과 LED 헤드램프


전반적으로 K7이 젊은 인상이고, 페이스 리프트 이전에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테일 램프 등에서 슬림한 감각을 내세우고 있었지만, 이번에 바뀐 모습에서는 준대형 고급승용차로서의 무게감과 존재감을 강조하려고 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한편 실내에서의 변화는 생각보다 크다. 일견 크게 달라진 것이 없는 듯이 보이지만, 크러시 패드가 모두 바뀌었다. 우선 디스플레이 패널이 크게 확대되면서 중앙의 디스플레이 좌우로 나뉘어 있던 환기구가 슬림 하게 바뀌면서 아래쪽으로 내려갔고, 그에 따라 앞쪽 콘솔의 형태가 센터 터널로 연결되는 구조로 바뀌었다.

테일 램프 그래픽이 좌우 연결형으로 바뀌었다


이전에는 콘솔의 아래 위의 연결이 강조되지 않은 형태였다. 물론 이건 맞고 틀리고의 문제가 아니라 선택의 문제이다.

연결되지 않은 경우는 앞쪽 공간감을 강조하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연결 구조는 좌우의 독립성을 확보할 수 있다. 전체적으로 본다면 디스플레이 패널을 확대하고 내장재의 질감을 강조하는 디자인이 최근의 추세에 맞추었다.

K7 프리미어


근래에 국내 시장에서 준대형 승용차는 거의 K7과 그랜저의 2파전 양상이다. 쉐보레 임팔라가 있지만, 마케팅이 적극적이지 않은 것 같다.

결국 앞 바퀴 굴림 플랫폼을 공유하는, 아니 기본적으로 동일한 차라고 할 수 있는 K7과 그랜저는 소프트웨어적으로 차별화시켜야 한다.

K7(위), 그랜저(아래)


K7이 상대적으로 젊은 이미지인데 비해 그랜저도 스포티한 인상이다. 그런데 곧 나올 그랜저 페이스 리프트에서 만약 현재보다 더 젊어진다면, 과거의 오피러스 같은 젊잖은 이미지를 선호하던 소비자들은 ‘살만한 차’가 없다. 모든 소비자들이 역동적인 걸 좋아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디자인 이라는 관점에서는 역동적이고 젊은 이미지가 요즘 추세인 건 맞겠지만, 현대와 기아는 이걸 잘 나누어 가져야 한다. 준대형 차의 소비자들은 다양하다. 그런 차이를 잘 찾아서 차별화를 해야 할 것이다.

K7 프리미어 인스트루먼트 패널

K7 인스트루먼트 패널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국내서 목격된 현대차 코나 하이브리드..출시 임박(?)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 “베뉴 연간 1만5천대 판매..SUV 라인업 완성”
폭스바겐, 전기차 ID.3 실내 이미지 유출..특징은?
미니, 전기차 ‘로켓맨’ 2022년 출시 계획..중국서 생산
쉐보레, 전기차 볼트 EV, 50개월 무이자 실시 ‘파격’
현대모비스가 얀덱스와 함께 개발한 완전 자율주행차..기술 특징은?
벤츠, GLB 45AMG 2020년 출시 계획..387마력 파워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2
  • danawa 2019.07.13
    K7이 젊은 느낌의 차라는 말은 여기서 처음 들어보네ㅎ 딱 보기에도 그랜져IG가 더 스포티하고 젊은 느낌이고, K7은 약간 틀딱 느낌. 게다가 (KIA)앰블럼이 앞뒤 박혀있어서 구매욕이 감소.. K7프리미어는 기존 K7에 비해 실내디자인은 좋아졌고, 상품성도 나아진 것 같지만 저는 스티어링휠에 (KIA)박혀있는 거 보면서 타고 다닐 자신이 없네요. 제발 이 (KIA)로고 좀 어떻게 하면 안될른지.
  • danawa 2019.07.13
    헤트라이트 아래 접힌 부분이 뭔가 어색하게 비어있는 것처럼 느껴짐. 디자인의 아쉬운 디테일. 내수 전용으로 개발되고 디자인된 우물안 그랜져 보단 훨씬 좋은 상품성.
1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