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사태..그 1년의 기록 살펴보니...

데일리카 조회 350 등록일 2019.08.09
BMW 5시리즈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지난 여름 업계를 뒤흔든 이른바 ‘BMW 화재사태’가 발생한지 1년이 지났다. 당시 BMW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화재 사태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함께 본사 기술진 차원의 화재 사고 원인을 발표했다. 발생 원인으로는 EGR 즉 배기가스 순환장치의 결함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와 함께 520d등 10만6317대에 달하는 차량들에 긴급 안전진단 서비스가 우선 시행됐으며, 8월 시행된 1차 리콜과 11월 추가 발표된 2차 리콜이 진행되고 있다. 현재까지의 리콜률은 지난 7월기준 95.5%.

당시 BMW는 전국 서비스센터의 24시간 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전담 콜센터 확충, 렌터카 지원 등 수입차는 물론, 국내 자동차 업계에선 전례가 없던 규모의 조치를 취하며 주목을 받았다. 국토부의 리콜 발표 이후 1년간의 주요 사건을 타임라인 형태로 정리했다.

BMW 320d Sport Line 엔진


■ 국토부, 520d 등 10만6317대 리콜 발표 (2018. 7. 26)

국토부는 화재 발생 모델을 포함, EGR 모듈이 장착된 연식의 디젤차 10만6317대의 리콜을 발표했다. 다만, 개선품 수급에 앞서 긴급 안전 진단 서비스를 우선 시행, 전문 테크니션이 EGR 부품 내부 상태를 내시경 장비로 진단하고, 진단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판단했다.

■ BMW, 콜센터 인력 확충 및 렌터카 제공 발표 (2018. 8. 01)

BMW코리아는 이날 리콜 조치 안내를 위한 전담 콜센터 인력을 확충하는 한편, 안전진단 조치 기간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하겠다는 추가 조치를 발표했다.

당시 BMW는 원활한 안전진단 예약을 위한 전담 인력을 확충하고, 콜센터 인원은 기존 대비 2배 이상 확대했다. 긴급 안전 진단 서비스 기간 동안 즉각 점검을 받지 못한 고객을 대상으로 렌터카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도 함께 내놨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 BMW 긴급 기자회견 (2018. 8. 06)

BMW는 이날 본사 임원진이 방한한 가운데,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화재 사태에 대한 김효준 대표이사 회장 명의의 대국민 사과와 함께, 결함 원인 및 추가 조치 계획을 내놨다.

BMW는 다국적 프로젝트 팀으로 구성된 전문가 그룹, 본사, 국내 법인, 딜러사 등과 태스크포스를 꾸리고, 화재 원인 규명에 나섰다는 입장이다. 본사 측은 지난 2016년 일부 차량들의 화재 이슈를 인지했으며, 작년 말 조사에 착수, 최근 구체적인 화재 원인이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즉 ‘EGR’의 냉각장치에서 발생한 냉각수 누수가 화재를 발생시켰다는 점도 밝혔다.

■ 이낙연 국무총리, “BMW 발표..국민 신뢰 못얻어” (2018. 08. 07)

이낙연 총리는 이날 주재한 국무회의를 통해 “BMW의 뒤늦은 사과와 결함 원인 발표는 국민의 신뢰를 얻고있지 않다”라며 BMW의 긴급기자회견이 진행된지 하루 만에 BMW의 조치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이 총리는 이와 함께 국토부 및 관계 기관의 대응 방안을 재검토하고, 관련 법안의 미비점 또한 보완할 것을 지시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국토부, BMW 운행정지 명령 (2018. 08. 14)

국토부는 이날 대국민 담화를 통해 BMW의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에 대해 안전점검 목적 외 운행 정지 처분을 내리는 통지문을 15일부터 발송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특정 차종에 대한 운행 정지 명령을 내린 것은 당시가 최초로, 운행 자제 권고를 내린지 11일만에 이뤄진 조치였다는 점에서 이목을 모았다.

■ 안전진단 받은 BMW서 화재 (2018. 08. 16)

서비스 센터 앞에 주차된 구급 차량의 모습. (제공: 데일리카 독자 김재호 님)


화재가 발생한 BMW 5시리즈 GT 차량이 이날 성수동에 위치한 BMW 도이치모터스에 입고된 사실이 본지 취재 결과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긴급 안전진단을 통해 정상 판정을 받은 차량이었음에도 발생한 화재였다는 점에서 이목을 모았다. BMW측은 직원의 실수로 정확한 파악을 못한 사실을 인정했으며, 조사가 완료 되는대로 동급의 신차로 차량을 교환해줄 계획이라는 입장도 함께 내놨다.

■ 법원, BMW 드라이빙센터 가압류 (2018. 10. 05)

BMW 드라이빙센터


BMW 집단 소송 법률지원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해온은 4일 서울중앙지법이 BMW 재산 채권 가압류 신청을 받아들이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날 가압류된 BMW 재산은 BMW코리아 본사가 입주해 있는 서울 중구 퇴계로 스테이트타워의 임차보증금 10억원과 BMW 드라이빙센터가 운영 중인 인천시 중구 운서동 부지 임차보증금 30억원 등 총 40억원으로, BMW는 공탁금 제출을 통해 가압류를 해제받았다.

■ BMW, 추가 리콜 발표 (2018. 10. 23)

미니 옥스포드 공장


BMW코리아는 이날 2011년 5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생산된 BMW와 미니 디젤차에 대한 EGR 모듈의 리콜 대상 차종을 추가 발표했다. 이는 예방적 차원의 리콜 조치라는 설명이다. 대상 차종은 정부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된 것으로, 기존 리콜 대상 차종 대비 화재 위험은 낮지만, 예방적이고 선제적 차원의 조치라는 입장도 강조했다.

■ 리콜 72% 돌파 (2018. 11. 08)

리콜이 시작된 지 2달째. 1차 리콜 차량 대수 10만6000여대 중 7만 6800여대의 조치가 완료됐다. 이는 대상 차량의 72% 수준에 달하는 규모로, 본사 측의 부품 지원이 본격화 되는 한편, BMW코리아 소속 인력 다수가 리콜 관련 업무에 전환 배치되는 등 관련 업무에 속도가 붙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결과 발표..“EGR 결함 원인” (2018. 12. 24)

BMW 코오롱모터스 성산 서비스센터


차량의 화재사고를 조사한 민관합동조사단은 이날 EGR 쿨러의 균열로 인한 냉각수 누수 및 밸브 열림 고착현상이 화재의 원인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BMW가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화재 원인과 일치하는 결과다.

국토부는 추가적으로 파악된 조사 결과 소명과 추가 리콜을 요구하는 한편, 11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조사단이 제기한 늑장 리콜과 결함 은폐 및 축소 의혹을 근거로 검찰에 고발 조치를 진행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 리콜 10만대 돌파 (2019. 01. 29)

BMW 코오롱모터스 성산 서비스센터


리콜 시행 5개월 차. 1차 리콜 대상 차량의 94%에 대한 리콜 조치가 완료됐다. BMW는 당시 입장을 통해 리콜을 받지 않은 차주들을 대상으로 전화와 문자메시지, 우편 등을 통해 지속적인 리콜을 독려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기간 2차 리콜도 3만2000여대가 완료되며 2개월 만에 50%를 넘어섰다.

■ 경찰, 김효준 회장 소환조사 (2019. 05. 10)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소환 조사했다. 이는 지난 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이래 8개월만의 소환조사로, 경찰은 김 회장에 차량 결함에 대한 조직적 은폐 의혹을 캐물었다.

내시경을 통해 보이는 EGR 쿨러의 모습. 해당 차량은 정상 판정을 받았다.


■ 리콜 94% 완료..막바지 진입(2019. 04. 04)

지난 4월, 1차 리콜 대상 차량 96%, 2차 리콜 대상 91%의 차량이 리콜 조치를 완료 받았다. 1차 리콜로부터는 8개월, 2차 리콜이 시작된지는 4개월만의 결과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피닌파리나, 몬테레이 축제서 하이퍼 GT ‘바티스타’ 투입..가격은 27억
현대차 아반떼 후속 ‘CN7’ 수도권서 포착..내년 출시 계획
현대차, 3세대 i10 9월 공개 계획..판매 가격은 1300만원대
파가니, 사라지지 않는 V12..유로7 대응 고심(苦心)
현대차, 추석 귀성차 지원..아반떼·쏘나타·그랜저·싼타페 등 300대
LPG 터보~미드십..현대기아차의 숨겨진 고성능 기술들!
“K7은 그랜저를 제치고, QM6는 쏘렌토를 제치고”..물고 물린 국산차 시장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