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콜로라도·트래버스 이달 말부터 일주일 간격 출시

오토헤럴드 조회 3,328 등록일 2019.08.13

한국지엠 쉐보레가 지난해 부산모터쇼를 통해 국내 첫 선을 보인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래버스'를 일주일 간격으로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콜로라도와 트래버스의 미디어 시승회를 각각 오는 26일과 다음달 3일 진행하고 신차의 본격적인 국내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은 인천 부평에서 열린 '쉐보레 디자인 프로그램' 행사에 참석해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를 각각 8월 말과 9월 초순 한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내수 포트폴리오 변화를 통해 라인업의 약 60%를 SUV로 전환활 계획이다"라고 밝히며 신차 출시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또한 카젬 사장은 "콜로라도와 트래버스 출시로 국내 고객들은 보다 다양한 글로벌 쉐보레 신차들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될 것"이라며 "쉐보레가 최근 선보인 'Search Engine for Real Life' 캠페인을 통해 쉐보레 브랜드와의 공감대를 높이고, 보다 더 많은 고객들이 쉐보레 브랜드를 경험하고 쉐보레 브랜드를 통해 각자의 개성을 표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부산모터쇼를 통해 국내 첫 선을 보인 쉐보레 콜로라도는 1918년 원톤(One-ton) 이래 100년 넘게 이어온 쉐보레 픽업트럭 헤리티지를 이어받은 정통 아메리칸 중형 픽업트럭이다. 대담하게 디자인된 전면부 디자인과 높이 솟은 후드라인은 17인치 블레이드 실버 메탈릭 알로이 휠에 장착된 올 터레인 타이어(All-terrain Tire)와 어울려 한 눈에 존재감을 각인시킬 만큼 강인한 인상을 연출한다.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콜로라도는 2열 좌석이 있는 크루 캡(Crew Cab)의 숏 박스(Short box) 모델로 동급 최장 3259mm에 이르는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넉넉한 실내 공간과 더불어 1170리터에 이르는 대용량 화물적재 능력을 자랑한다. 콜로라도는 북미 인증 기준 최고 출력 312마력 최대토크 38.2kg.m의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동급 최고의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최대 3.2 톤의 견인 능력을 갖춘 콜로라도는 토우/홀 모드(Tow/Haul Mode) 및 트레일러 브레이크(Trailer Brake) 통합 시스템을 적용, 변속 패턴과 브레이크 압력을 조정하는 등 적재함 및 트레일러 하중에 따른 차량 제어를 지원하며, 트레일러 스웨이 콘트롤(Trailer Sway Control) 시스템을 통해 견인되는 트레일러의 주행 밸런스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등 운전자가 트레일러를 완벽하게 콘트롤 할 수 있게 했다.

다음달 3일 출시가 확정된 쉐보레의 대형 SUV 트래버스는 2017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2세대 모델로, 쉐보레 패밀리룩을 적용해 역대급 차체 크기에 어울리는 대담하면서도 세련된 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전장 5189mm의 동급 최대 차체를 자랑하는 트래버스는 전면부 그릴의 크롬 엑센트, LED 시그니쳐 라이팅 및 업계 최초 9 LED D-옵틱 헤드램프, LED 리어램프로 세련되고 대담한 존재감을 강조한다.

실내는 센터페시아 중앙에 위치한 최신 8인치 쉐보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애플 카플레이,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와의 연동을 통해 운전 중에도 안전하게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 무선 충전시스템, 3열 USB 충전 포트를 통해 전 좌석 탑승객들의 디지털 디바이스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국내 출시되는 트래버스에는 3.6리터 V6 직분사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다. 북미 인증 기준으로 최고 출력 310마력, 최대 토크 36.8kg.m의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성능을 발휘하는 3.6리터 가솔린 엔진은 하이드라매틱 9단 자동변속기와 어울려 가솔린 SUV 특유의 정제된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미국 환경 보호청(EPA) 기준 고속연비 25MPG(약 10.6km/l), 도심연비 17MPG(약 7.2km/l)의 탁월한 연료 효율을 자랑한다.

이 밖에 트래버스에는 스위처블 AWD(Switchable AWD) 기술이 적용된 사륜구동 시스템의 탑재로 주행 중 필요에 따라 FWD(전륜구동) 모드 및 AWD(사륜구동) 모드를 상시 전환할 수 있으며, 특히 FWD 모드 시에는 프로펠러 샤프트의 회전을 차단해 불필요한 동력 손실을 줄이는 등 기본 사륜구동 차량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연비 효율을 발휘한다. 또한 다이얼 타입의 트렉션 모드 셀렉트 시스템은 눈, 비 등 기후 상황과 오프로드와 같은 노면 상태에 따라 손쉽게 전륜과 후륜의 트렉션이 조정되는 통합 오프로드 모드를 제공하며, 최대 2268kg까지 견인이 가능한 토우/홀 모드(Tow/Haul Mode)를 지원한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