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투싼·스포티지 디젤 리콜 실시..그 이유는?

데일리카 조회 2,232 등록일 2019.09.24
현대차, 신형 투싼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디젤차 배출가스 부품 결함이 발견된 투싼과 스포티지가 리콜된다.

환경부는 24일 현대자동차 투싼 2.0 디젤, 기아자동차 스포티지 2.0 디젤 등 2개 차종 4만1000여대에 대한 배출가스 부품 리콜을 2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결함시정 대상 차량은 유로6 배출가스 기준이 적용된 모델로, 2018년 6월 29일부터 2019년 6월 15일까지 생산된 투싼 2.0 디젤 2만1720대, 2018년 6월 29일부터 2019년 6월 14일까지 생산된 스포티지 2.0 디젤 1만9785대가 대상이다.

기아차, 스포티지 더 볼드


문제 차량들은 매연저감장치(DPF)의 소프트웨어가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결함이 발견됐다. DPF에 쌓이는 매연을 주기적으로 태워 없애는 작업 중 차량이 정차할 경우, 내열 한계 온도를 초과할 수 있는데다, 이에 따라 DPF가 손상될 수 있다는 것.

현대기아차는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개선하고, 손상된 DPF를 무상 교환하는 등 결함시정 계획을 환경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프트웨어 개선은 전 차량에 모두 적용되며, 배출가스자기진단장치의 경고등이 점등된 경우에는 매연저감장치가 신품으로 교체된다.

한편, 결함시정 대상 차량 소유자는 전국 현대기아차 직영 및 협력 서비스센터에서 소프트웨어 개선 및 매연저감장치 점검을 받을 수 있으며, 점검 결과 매연저감장치가 손상된 경우에는 무상으로 교체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제네시스 G70, 美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만족도 최고..‘주목’
브라이트펠트 ‘바이톤’ CEO 돌연 사임..中 정부의 과도한 개입(?)
슈퍼카 람보르기니가 크라이슬러 서브 브랜드 될 뻔했던 사연
지프,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0 터보 디젤 출시..가격은 7140만원
벤츠, 고성능 GLE 63·GLB 45 스파이샷 포착..특징은?
플래그십 세단 ‘DS9’ 사진 유출..3시리즈·C클래스와 경쟁
기아차, ‘스팅어’ 후속 모델 개발 계획 불투명..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