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EU에 디젤 및 가솔린 등 내연기관차 단계적 폐기 권고

오토헤럴드 조회 432 등록일 2019.10.08

1980년대부터 전기차 활성화에 나서고 있는 덴마크 정부가 주요 10개국과 연합을 통해 디젤 및 가솔린 자동차의 단계적 폐기를 발표하고 유럽연합을 더욱 압박했다.

7일 로이터 등 일부 외신에 따르면 유럽연합은 지난 EU 환경장관회의를 통해 기후변화에 따른 대책의 일환으로 2030년까지 유럽연합 회원국 차원에서 디젤 및 가솔린 자동차에 대한 단계별 판매 금지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유럽위원회는 2050년까지 유럽을 최초의 기후 중립 대륙으로 만들기를 원하는 목적에서 이 같은 방안을 내놨다.

다만, 덴마크는 이를 위해 운송 부문에서 배출량을 더욱 줄여야 한다며 최근 강력히 주장했다. 당초 유럽연합의 목표는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40% 감축하는 것으로 유럽위원회는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적어도 205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제로화해야 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덴마크의 댄 조르겐센 기후에너지 장관은 최근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조금 서둘려야 한다는 것을 인정해야 할 때다"라고 말했다. 앞서 덴마크는 지난해 10월 2030년까지 내연기관 신차의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하며 12년 내에 디젤 및 가솔린의 판매를 금지하고 17년 안에 덴마크의 모든 신차는 전기차 또는 다른 형태의 제로 배기 자동차여야 한다고 밝혀왔다. 다만 덴마크의 이 같은 주장은 EU 규정에 어긋난다는 이유와 전기차 인세티브제 폐지가 맞물리며 점차 힘을 잃어 왔다.

댄 조르겐센 기후에너지 장관 "이번 새로운 제안은 EU의 개별회원국이 디젤 및 가솔린 자동차의 판매를 금지하도록 허용하는 것을 포함해 유럽위원회에 유럽 대륙에서 화석 연료로 구동되는 차량의 완전한 단계적 폐기를 위한 압력으로 작용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또 장관은 "서유럽 국가에서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슬로베니아, 불가리아 등으로 동유럽으로 중고차를 판매하는 이른바 '탄소 누출'을 막기 위한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조르겐센 장관은 유럽연합이 장기적 정책 방향을 자동차 제조사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며 덴마크는 디젤 및 가솔린 자동차를 단계적으로 폐기해 유럽연합에 더 많은 압력을 가하고 이 같은 전략을 위해 주요 10개 국과 연합을 맺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 세계 195개 국가는 2015년 12월 12일 파리에서 열린 제 21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본회의를 통해 지구 평균온도가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2℃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단계적으로 감축하는 내용을 담은 파리기후협정을 발표했다. 이는 1997년 채택한 교토의정서를 대체하는 것으로 2020년 이후 새롭게 적용될 기후협약이다. 앞서 교토의정서가 주요 선진국 37개국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골자로 했다면 파리기후협정은 195개국으로 확대됐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