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상 칼럼] DPF 탑재한 경유차..성능이 더 좋아지는 이유

데일리카 조회 775 등록일 2019.10.23
G4 렉스턴 (2020년형)


디젤 엔진과 가솔린 엔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연료 자체의 성분 구성으로 연소시키는 과정이다.

디젤 엔진은 휘발유 엔진과 비교하면 고온 고압 상태로 연료를 연소하는 과정에서 불완전 연소 현상으로 질소화합물과 입자상 물질이 휘발유보다 더 많이 생성된다.

2000년 들어서면서 강화된 환경 규제의 기준으로 장착된 고압 분사 커먼레일(CRDI)만으로는 각종 기준을 충족시킬 수 없게되면서 2007년 이후 개발된 기술이 DPF 장치가 소개된다.

DPF(Diesel Particulate Filter)는 ‘배기가스 후처리 장치’로 기존 직분사 방식으로는 완전히 처리할 수 없었던 미립자 내지는 입자상 물질을 처리하는 장치를 말한다.

QM6


20여년간 경유차 인기와 신드롬의 양날개는 커먼레일과 DPF장치가 있었기 때문에 생존이 가능했지만 이제는 미세먼지로 한계에 봉착했다.

DPF는 선진국도 사용하는 친환경적인 장치이지만 연비 문제를 침소봉대하는 운전자들이 간혹 있다. 이유는 PDF 내에 쌓인 오염 물질을 태우기 위해 필요한 양만큼 연료를 추가로 분사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면 배기 온도를 강제로 올려서 DPF내에 쌓인 오염 물질들을 연소하는 방식이다. 그래서 DPF는 대략 600도 이상의 온도가 되면 내부에 쌓인 물질을 태우는 과정을 자동으로 반복한다.

그러나 필터 내부에는 타고 남은 재가 점점 쌓이게 되면 필터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고 지독한 변비가 걸린 자동차가 되는 셈이다. 반복된 정체 도로와 저속주행은 변비의 원인이고 시원한 쾌변을 위해서는 고속도로 주행과 정기적인 필터 클리닝 유일한 해결책이다.

DPF(미세먼지포집필터)


그렇다고 무리하게 과속을 한다고 좋은 것만은 아니다. 안전하게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km 정도에서 1시간 정도 주행을 하면 DPF가 자기청정온도인 600도 이상 상승하고 DPF가 알아서 자동재생기능을 작동한다. 정체 도로만 반복하면 결국 변비로 강제재생과 과정과 고질적인 고장의 원인이 된다.

간단한 DPF경고등 점등도 제조사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국내 제조사는 안전이 확보된 운행조건에서 60km/h 이상 또는 자동변속기를 2단 이상으로 하고, 엔진 회전을 1500~2000rpm으로 약 25분 이상 주행하면 경고등이 꺼진다. 이후에도 경고등이 꺼지지 않는 경우에는 서비스 센터를 찾아 점검하는 것이 옳다.

특히 오래된 노후차뿐 아니라 신차는 경유차에 DPF를 부착한 경우는 1년에 한 번씩 클리닝이 필요하다. 중간중간 자동차를 점검하고 전용 엔진오일을 사용해야 한다. 여기에 고속도로에서의 적절하게 주행하는 방법도 지혜로운 일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페라리, 엔트리급 쿠페 11월 공개 계획..특징은?
볼보, S60·V60·XC60 퍼포먼스 팩 출시..스포티한 ‘매력’
수입 상용차, 9월 304대 등록..볼보트럭 판매 1위 기록
지엠아이그룹, 부여 백마강에서 수륙양용버스 운행 계획..‘눈길’
벤츠, 2030년까지 신차 판매의 50%는 전동화..‘주목’
한국타이어, 북미시장 트럭·버스용 타이어 유통 강화..그 배경은?
현대차가 공개한 수소트럭 콘셉트 ‘HDC-6 넵튠’..특징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