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업그레이드된 ‘e-트론 55 콰트로’ 출시..특징은?

데일리카 조회 582 등록일 2019.11.29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


[데일리카 표민지 기자] 아우디는 유럽에서 순수전기 SUV 'e-트론'의 업그레이드된 트림 모델을 출시하겠다고 발표해 주목된다.

28일(현지시각) 아우디의 새로운 e-트론 55콰트로는 냉각 시스템 및 회생제동 시스템이 재설계됐으며, 25km의 추가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또, 유럽에서 엔트리 레벨인 ‘e-트론 50 콰트로’ 모델을 출시했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


먼저, 새로운 55콰트로는 드라이브 트레인이 효율적으로 재설계됐다. 차량에는 95kWh 배터리 팩으로 생산할 수 있는 최대 전력량을 늘리고 주행 시 프론트 모터를 분리하는 등의 수정이 진행됐다. 이에 e트론 55의 주행거리는 410km에서 435km로 늘어났다.

또, 냉각 시스템이 개선과 전자장비가 수정됐으며, 회생제동 시스템도 업그레이드됐다. 차량은 100km/h이상의 제동 상황에서 최대 220kW의 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


엔트리 레벨인 e-트론 50 콰트로는 아우디의 라인업에서 55 콰트로 아래에 위치한다. 차량의 성능은 55콰트로보다 낮다. 55콰트로는 최고출력 402마력, 최대토크 67.5kg.m의 파워를 발휘하는 것에 비해 50콰트로는 최고출력 308마력, 최대토크 55.1kg.m의 파워를 발휘한다.

e-트론 50 콰트로의 최고속도는 190km/h이며, 제로백은 6.8초로 55 콰트로보다 1초 정도 더 걸린다. 더불어 더 작은 71kWh 배터리 팩이 적용됐으며, 충전 시간도 느리다. 50 콰트로의 주행거리는 약 335km이며, e-트론 50 스포츠백은 차체의 효율이 향상돼 약 346km의 주행이 가능하다.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


업그레이드된 e-트론 55 콰트로는 현재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판매가격은 8만 900유로(한화 약 1억 500만원)으로, 이전 모델과 동일하다. 엔트리 레벨인 e-트론 50 콰트로도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며, 표준 SUV의 가격은 6만 9100유로(한화 약 9000만원), 스포츠백의 가격은 7만 1350유로(한화 약 9300만원)이다. 이 모델들은 2020년 상반기에 구매자에게 인도될 것으로 보인다.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SUV 명가(名家) 쌍용차, 고객 90%는 사륜구동 선택..그 이유는?
폭스바겐, 위장막 벗겨진 순수전기 ‘ID.4’ 포착..특징은?
르노, 유럽시장 공략할 신형 미니밴 ‘에스파스’ 공개..국내 투입은?
람보르기니 콘셉트카..람보 V12 비전 그란 투리스모의 디자인 특징은?
링컨, 리비안 플랫폼 적용한 전기 SUV 출시 계획..차별점은?
현대차, 인도네이사 공장 건립 계획..해외로 해외로!
[단독] 기아차, K5보다 큰 고급 전기세단 출시 계획..모델명은 K6(?)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