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을 위한 변신 '올 뉴 렉스턴 더 블랙' 젊어지고 빨라졌다.

오토헤럴드 조회 878 등록일 2020.11.17

올 뉴 렉스턴은 파워트레인, 트랜스미션, 내관과 외장 상당 부분에 손을 댔다. 보고 타보면 이전과 다른 생김새와 움직임을 뚜렷하게 느낄 수 있어습니다. 임영웅 효과도 있지만 어려운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만든 흔적이 엿보이며 시장 반응도 꽤 좋습니다. 무엇보다 디자인이 젊어졌고 아주 조용해 졌습니다.


오토헤럴드/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쌍용
    모기업
    Mahindra
    창립일
    1962년
    슬로건
    Robust, Specialty and Premium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