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기차 보조금 최대 1,900만원... 모델S, 타이칸 보조금 대상 제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2,052 등록일 2021.01.22


올해 지급되는 전기차 구매 보조금이 확정되었다. 전기차 보조금은 최대 1,900만원, 수소차는 최대 3,750만원으로 책정됐다. 또한 차량가격이 9000만원이 넘는 고가의 전기차는 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
21일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는 2021년 보조금 체계 개편방안을 발표해 올해 지급될 보조금을 확정했으며, 정부는 올해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13만6,000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전기차는 작년 대비 21.4% 늘린 12만1,000대, 수소차는 49.2% 늘린 1만5,000대다.


친환경차 보조금은 각 지방자치단체가 지급하는 지방비와 국고 보조금이 더해져 결정된다. 전기차의 경우 국고보조금 지원액(최대 800만원)과 지자체 보조금(최대 1100만원)을 더해 최대 19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수소차는 국고보조금 지원액(최대 2250만원)과 지자체 보조금(촤대 1500만원)을 더해 최대 375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테슬라 모델S, 벤츠 EQC, 포르쉐 타이칸 등 고가의 전기차는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차량 가격이 6000만원 미만일 경우 보조금을 전액 지급하고, 6000만원~9000만원 차량은 50%를, 9000만원 초과 차량은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다.


정부는 “이번에 개편한 내용에 따라 보조금을 차질없이 집행해 무공해차 대중화와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조기에 달성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시장상황 및 수요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예측 가능성과 일관성을 고려하여 보조금 제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